선한 목자 따라서





봄비에 꽃잎 떨어지고

연초록  잎새  새록거리네

잔듸위에 앉은 꽃잎

봄소식 전하니

파아란 초원으로 변했네

저~어 곳에 홀로서서

마음 깊숙한 곳에서 소리높여 높여

양떼를 부르는구나


삭풍으로 메마른 나목에

생명 다해 목자 부르니

파란 생명의 새잎을 내어 주는구나

이 경이로움이 변신을 낳고

사랑이 부활을 사모하니

목자 부름이 헛되지 않네

예수 나를 오라하네

겟세마네 동산까지

피 땀 흘린 동산까지

크신 영광 보여 주며

나와 함께 가시길 원하시네

주의 인도 하심 따라

십자가의 피흘리는 길도

골고다의 죽음의 언덕도

어디든지 예수님 따라 가리라

부활의 그 영광의 자리까지도 

2020년 4월 7일 새벽에

시내산 박효우목사


조회 11회댓글 0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